Advanced Materials

    김연수 교수팀, 그래핀 기반 전기 전도성 하이드로겔 개발

신소재 김연수 교수팀, 그래핀 기반 전기 전도성 하이드로겔 개발

Advanced Materials

왼쪽부터 포스텍 신소재공학과 김연수 교수·한임경 박사·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송강일 박사

 

김연수 교수·한임경 박사 연구팀이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케이메디허브) 송강일 박사와 공동 연구를 통해 몸속에서 효과적으로 작동하는 전기 전도성 하이드로겔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하이드로겔은 뇌처럼 굴곡이 많은 생체 표면에 균일하게 도포할 수 있어 신경 조절에 더욱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최근 새로운 재료를 사용해 몸속에 이식할 수 있는 유연한 전기 전도체를 개발하는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다만 이 전기 전도체가 실제로 적용되기 위해선 전기 전도성이 높아야 할 뿐만 아니라 생체 조직과의 유사성, 낮은 독성, 접착력 등 갖춰야 할 조건이 많다.

현재까지 이 조건을 모두 만족하는 전기 전도체를 개발하기는 어려웠다.

연구팀은 이번에 이 같은 조건을 충족하는 그래핀 기반 하이드로겔을 개발했다.

이 하이드로겔은 전기 전도성이 높은 데다 물속에서도 우수한 접착력을 유지하고 형태가 바뀌지 않는다는 게 특징이다. 하이드로겔의 점탄성이 생체 조직의 특성과 매우 비슷해 염증 반응이나 접촉으로 인한 손상도 최소화할 수 있다.

연구 결과 쥐의 좌골 신경에 이 하이드로겔을 이식하고 저전류 전기 자극을 주자 신경 조절이 가능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포독성시험과 쥐 조직에 대한 생체적합성 시험, 조직학적 분석을 통해 생체에 무해함도 확인됐다.

이 연구성과는 국제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터리얼즈(Advanced Materials)’ 최근 호에 게재됐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신진연구자사업과 기초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진행됐다.

포스텍 김연수 교수는 “전기 전도성 하이드로겔의 개발로 생체 조직과 전자공학의 연계성을 크게 높였다”며 “생체 조직과 비슷한 신경 외 전극 재료로서 향후 차세대 생체 전자공학 분야에 활발하게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Most Recent Projects